인연

     

      인생을 살아가면서 다양하게 만나는 사람들과 인연들.. 항상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인연을 유지하면서 그렇게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사람들 때문에 행복해하고 많은 시간들을 사람들 때문에 아파하는 것이 살아가면서 겪는 과정중에 하나라고 생각하지만 저는 사람들 때문에 힘들어 하는 부분이 다른 사람들 보다 좀더 있구나 하고 생각하곤 합니다. 장점인지 단점인지 모르지만 전 정이 조금 많은 편입니다. 사람들에게 쉽게 마음을 주지 않지만 한번 줄때는 무한대로 줄때가 많습니다. 저도 이런 점이 지금같은 험난한 세상에는 어울리지 않기 때문에 나름대로 방어막을 형성하고 거리를 두고.. 저의 마음이 다치지 않게 많은 노력을 하곤 합니다. 하지만 제가 머리가 좋은 사람도 아니고 실수도 많고 그런 사람이어서 그런지 이렇게 하자고 생각하고 다짐 하지만 세상은 저의 뜻대로 안되는게 더 많아서 그런지 마음을 다칠때가 종종 있습니다.

저는 사실 사람들에게 기대를 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래서 상처도 사실 많이 받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들을 향한 기대치라는게 별로 없기 때문이죠.. 어찌보면 불쌍한 사람.  최근에 오랜만에 사람에 대해 꿈을 꾸고 기대를 하며 살아간 적이 있었습니다. 사람을 향한 기대감과 설레임.. 오랜만에 가져보는 감정이라 그런지 푸른하늘처럼 싱그러운 마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저의 진심을 볼 수 있어서 기분 좋았고 아낌없이 그들에게 줄 수 있어서 그래서 행복했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사람들을 향한 기대치는 늘 조금씩은 어긋나 왔던 것처럼 이번도 어긋나 버렸습니다. 그것도 생각한것 보다 아주 많이요. 내앞에서 행복에 넘쳐 웃고있는 그들을 보면 저도 모르게 피곤한 마음을 느낍니다. 사실 따지고 보면 그들의 행복을 제일 원했던 사람도 저인데.. 왜 그들을 보면 씁쓸한지 모르겠습니다. 바보같은 솔직함으로 그들을 대했던 저처럼 그들도 솔직함이 있었더라면 누구 보다도 좋은 인연을 만들어 가면서 함께 할 수 있었을 텐데.. 시간이 지난 다음에 여러가지 생각이 들지만 모두 부질없는 생각들 뿐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의 마음이 다 이렇게 녹색의 푸르름처럼 싱그러웠으면 좋겠다는 생각..


저의 이런생각들은 아무도 알아주지 않기 때문이죠. 그들과의 인연이 해피엔딩이 되기를 기도했지만 지금 저의 마음을 생각해 보면 아무래도..그렇게 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만약에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과거로  돌아가서  순수함으로 그들을 대하지 말았으면 하는 생각..

꿈에서 깨어난지 한달이라는 시간이 지났는데 아직도 전 힘들어 하고 있네요. 아무도 알아주질 않을 저의 이런 무게를 이렇게 나마 글에 담아서  남기면 조금은 가벼워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 마음에 담아두고 있으면 그 무게가 점점 커지는 것 같습니다. 행복에 겨워 하는 그들에게 저의 상처는 이제 보이지 않는 듯 합니다. 차라리 앞으로 보지 않을 사람들이라면 그냥 그렇게 기억속에 묻어두면 좋으련만 시간속에서 함께 할 사람들인데.. 볼 때마다 떠오르는 안 좋은 기억들이 쉽게 사라지지가 않습니다. 참 운명이란게 뭘까요?.. 저를 행복하게 만들던 그들의 미소가 이제는 비수처럼 제 마음을 아프게 하니..^^
 


댓글(6)

  • 2008.06.03 02:50 신고

    잔잔한 피아노 음악.. 좋아요.
    음.. 정이 많은 사람...도 참 좋아요.
    하지만.. .그놈의 정 때문에... 라는 말도 있듯이..
    그 정 때문에.... 힘들어 할 때가 많죠...
    힘들어도 정을 끊어야 할 때도 많구요..

    ....사람들한테서 기대는 줄이되... 내가 해 줄 수 있는 만큼만 해준다면
    참 좋을거 같아요... 기대가 클 수록 실망도 크기 때문에... 그래서 저도 기대를
    잘 안하려고 하는 편이죠. 그대신.. 내가 그 사람을 위해서 무엇을 해 줄 수 있을까 만
    생각하며 살려고 해요.. 또한 내가 상대방한테 해준 만큼, 뭔가 다시 돌아오길
    기대하지도 않으려 하구요...

    그래도 인간이니까.. 내가 누군가한테 잘해주면 그 사람도 나한테 그만큼
    잘 해주길 바라는게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그래도 기대는 하지 않으려구요...

    ...오늘 아침... 인터넷의 여러 사이트에서 그리고 유-튜브 통해서
    우리나라 촛불대회 상황 지켜보며.. 너무 마음이 아파오네요...

    카이님 블로그 방문을 끝으로... 이제 외출준비를 해야겠네요.

    음.. 녹색의 푸르름....ㅎㅎㅎ
    푸른건 푸르고... 녹색은 녹색인데...
    ...어쩔 수 없는.. 습관적인 표현 인지도 모르겠어요.
    제 블로그에 썼듯이... 녹색은 결코 푸르른게 아닌데도...
    오래동안 표현되어져 온거라서.. 고치기 힘든가봐요.. ㅎㅎ

    암튼.. 사진, 맘에 들어요.
    저도 이런 종류의 사진 찍는거 참 좋아해요.

    음.. 아이키아는 아직도 못가봤네요.
    이번주 중에 한번 가봐야겠어요...ㅎㅎㅎ
    사진 많이 찍어올께요. ㅎㅎ

    카이님의 마음으로, 눈으로, 보는 세상 ... 그리고 생각들... 참 아름다워요. ㅎㅎ

    음... 그런데요... 사람들은 그냥 그럴 수 있는거구나... 하고 생각하시면 어떨까요...

    그럴 수 있는거구나.... 그럴 수 밖에 없는 거구나....
    그냥.. 그들의 마음이 그런거구나.... 하고...

    음... 요즘 한국... 특히 서울 시민들.... 너무 분노에 차 있는데...
    마음이 안타까워요.... 미국산 소고기 수입문제로 분노에 차 있는 시민들...
    ...그들의 마음을 잘 헤아려서 대통령과 정부가 정치를 정말 잘 해야 할텐데...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기도해야죠... 기도가 더욱 많이 필요한 현실이네요..

    • 2008.06.03 11:23 신고

      일반사람들은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지만 가끔 특별한 사람들을 만나서 특별한 기대를 할때가 있는데 최근에 저의 모습이 그랬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레이첼님 이야기대로 그냥 그러려니 하고 살아갈 정도의 기대감만 갖고 살아가야 겠습니다.^^

  • 2008.06.03 10:15 신고

    모두가 상처를 두려워하여 몸에 철갑을 두르고 방어적으로 산다해도, 저는 무장해제한채 제방식의 바보스러움으로 살아가려고 합니다.
    그러다 보면 나쁜사람을 만나 상처를 받기도 하지만, 좋은사람을 더 많이 만나게 됨을 느낍니다.
    (사람은 꽃보다 아름답다는 그노래에 동의합니다)
    스스로에게 늘 말합니다.
    겁장이로 살지 말자. 모든리스크를 감래하자.
    그러다 보면 무장을 해제하고 저에게 손을 내미는 사람들을 만나게 됩니다.
    앞으로도 주욱...용기있는 바보로 살려고 시도하려 합니다.

    • 2008.06.03 11:26 신고

      샤이보이님의 말 하신 용기있는 바보란 표현.. 전 아직 그릇이 안되나 봅니다. 그래서 샤이보이님에게 더 가르침을 받아야 하는데..^^;

      용기있는 바보로 살다보면 가면을 모두 벗고 진실되게 손을 내미는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을까요? 그런 사람들의 손길은 어떤 느낌일까..

  • 2012.03.26 22:32 신고

    다 먹었습니다.

  • 2012.03.27 22:08 신고

    그것은 오해였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