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에스파스, 신형 오딧세이 연내 출시, 판 커지는 미니밴 시장


국내 미니밴 시장은 기아 카니발 1인 독재체제로 오랜 시간 지속되어 왔습니다. 캠핑, RV 붐에 경쟁자는 거의 없다시피 하니 정말 손집고 헤엄치시 식으로 편안하고 쉽게 판매량을 늘릴 수 있었습니다. 카니발은 월간 판매량 TOP5 안에 들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데 그 이유는 경쟁자의 부재라고 봐도 좋습니다.


카니발이 신형으로 태어나면서 상품성이 좋아진 측면도 있지만 국내에서 이렇게 높은 판매량과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경쟁차량이 거의 없다 시피 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제대로 된 라이벌 차량이 하나라도 있었다면 이렇게 꿀빠는 좋은시절을 보내지는 못 했을 겁니다.


하지만은 그동안은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조금은 긴장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카니발 라이벌 에스파스 연내 출시 가능성


카니발의 강력한 라이벌로 지목받고 있는 르노삼성 '에스파스(ESPACE)'가 올 연말안에 국내에 출시가 된다는 소식이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소식이지 르노삼성 공식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나올지 안 나올지는 봐야 압니다 :)


▲ 르노 에스파스


그동안 에스파스 나온다 나온다 하면서 계속 연기된 부분이 있어서 이번도 사실 신뢰가 가진 않습니다.


일단 나와봐야 나오는게 맞는데 그동안 너무 지체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올해 안에 나올 가능성은 비교적 높은 편입니다.


▲ 클리오와 함께 한 박동훈 사장


그리고 르노삼성 박동훈 사장이 최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에스파스 연내 출시를 언급했기에 올해 안에는 만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에스파스가 국내에 출시가 된다면 그동안 선택지라고 없던 미니밴 시장이 상당히 재밌어질 것 같네요.



사실 그동안 카니발이 너무오랜 시간 혼자 다 해먹은 부분이 있기에 많은 소비자들은 경쟁차량의 출현을 손 꼽아 기다리고 있었을 겁니다.


저도 그중에 하나인데 결국 르노삼성이 그 소원을 들어주는가 봅니다.


일단 지금 국내 완성차 5개사 중에는 카니발 라이벌 차량을 출시할 곳은 르노삼성 뿐이 없는 상황입니다. 한국GM, 쌍용은 기대할 것이 없고 현대차는 기아차와 같은 회사다 보니 카니발 판매에 방해가 되는 미니밴을 또 만들 이유가 없습니다.



그나마 르노삼성은 모기업인 르노가 있기에 '에스파스' 카드를 꺼내들 수 있었습니다.


사실 한국GM 올란도, 쌍용 코란도 투리스모도 있긴 하지만 카니발의 라이벌이라고 하기에는 2% 부족한 것이 사실 입니다. 사실 미니밴이라고 하면 국내에서는 카니발 처럼 슬라이딩 도어를 가진 차량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올란도, 코란도 투리스모를 미니밴으로 보지 않은 시각이 많습니다. 미니밴이라고 하기 보다는 'MPV(Multi Purpose Vehicle)' 보는게 맞을 겁니다.


▲ 한국GM 올란도


미니밴이 아니라는 시선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두 차량은 국내 판매량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만약 카니발의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면 지금 보다는 높은 판매량을 보여줬을텐데 말입니다.


게다가 한국GM 올란도 같은 경우는 단종 루머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르노 에스파스 같은 경우도 MPV 모델이기 때문에 카니발과 같은 미니밴 스타일을 생각하고 있다면 조금은 실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슬라이딩도어만 없을 뿐이지 미니밴의 느낌이 상당히 강한 차량입니다.



일단 요즘 나오는 르노삼성 차량의 디자인이 상당히 세련된게 특징인데 에스파스 역시 유러피안 스타일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 에스파스 실내


SM6, QM6 워낙 디자인이 잘 나온 차량이고, 그 DNA를 물려 받은 에스파스 역시 외형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보편화된 미니밴 스타일 보다 뭔가 독특한 스타일의 미니밴을 찾는다면 딱 어울리는 차량이 에스파스라 생각 됩니다.



일단 에스파스가 출시가 되면 국내 미니밴 시장에 많은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카니발 1인 독주 체제속에서 강력한 견제 세력이 등장을 했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고민의 시간도 그 만큼 길어질 것 같네요.


그래도 선택지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카니발 선택 하는 것 보다는 즐거운 고민이라서 다행입니다.


그리고 르노삼성 에스파스의 등장도 카니발을 긴장 시키겠지만 그 보다 더 카니발에게 위협적일 수 있는 맞수가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 혼다 5세대 신형 오딧세이


미국 미니밴 강자 신형 5세대 오딧세이 국내 출시 준비중


미국 미니밴 시장의 베스트셀러 모델인 혼다 오딧세이가 7년만에 5세대 풀체인지 거듭났는데 이 녀석이 국내 시장에 전격 투입 됩니다.


토요타 시에나와 함께 미니밴 시장의 대표모델 중에 하나인 오딧세이가 5세대로 돌아오면서 미니밴 시장의 지각변동이 예고 되고 있습니다.


뭐 미국에만 출시 되는거 아닌가 생각을 하시는 분들도 있을텐데 다행스럽게 혼다코리아가 5세대 오딧세이를 빠르게 국내에 투입 시킨다고 합니다.



이미 국내배출 가스 및 소음 인증을 지난 15일에 완료해서 이제 신차 출시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빨리 신형 오딧세이를 국내에서 볼 줄은 몰랐는데 요즘 국내에서 일본차 브랜드의 움직임이 상당히 빨라지고 있어서 상당히 흥미로운 경쟁을 예곡 하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요즘 일본차가 국내에서 판매량을 빠르게 늘리면 영향력을 확대해 가고 있는데 앞으로 일본차의 공격적인 행보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오딧세이 실내 모습


신형 5세대 오딧세이가 국내에 출시가 된다면 카니발 입장에서는 역시 긴장할 수 밖에 없습니다.


국내에서는 카니발이 왕 노릇 하고 있지만 미국 미니밴 시장에서는 오딧세이에 명함도 못 내밀기 때문입니다.


▲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제가 볼 때 신형 오딧세이가 미국 시장에 출시가 된다면 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크라이슬러 '퍼시피카'와 치열한 1위 다툼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1위 자리를 놓고 토요타 시에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혼다 오딧세이가 3파전을 벌일 것 같네요.


카니발은 미국 미니밴 대전에서 소외되고 있지만 그래도 국내에서는 압도적인 1위를 하고 있으니 그래도 다행입니다.



▲ 오딧세이 실내


하지만 미국에서 이런 미친 존재감을 뽐내는 오딧세이가 이렇게 빨리 5세대 신차를 국내에 투입 된다면 카니발의 독주에 어느정도 견제 세력으로 떠오를 수 있습니다.


요즘 TV를 보니 정말 보기 힘든 일본차 광고가 가끔 보이던데 혼다 CR-V 신형 모델도 광고를 하더군요.


▲ 혼다 시빅


판 커지는 미니밴 시장


이제 국내 시장에서 제대로 판매를 해볼 생각이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만약 지속적으로 광고를 하고 가격만 합리적으로 나오고 미국 판매용 차량과 옵션 차별만 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습니다.


지금 수입차 시장은 독일차 vs 일본차 구도로 흐르고 있는데 일본차의 약진이 상당히 돋보이고 있습니다. 그중에 혼다의 상승세가 큰데 4월 판매량만 보더라도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서 무려 +334% 성장세를 기록중입니다.


현재 어코드, CR-V 두 모델을 주력 모델로 내세우고 있는데 여기에 국내 투입이 결정된 신형 시빅에 이어서 오딧세이까지 합류가 된다면 수입차 시장의 다크호스로 떠오를 가능성이 큽니다.



최근 5세대 오딧세이의 미국 가격이 공개가 되었는데 3만890달러로 나온다고 합니다. 한화로 대략 3452만원 정도 되는데 국내 출시할때 터무니 없는 가격만 제시를 하지 않는다면 한번 기대를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카니발 입장에서는 에스파스, 오딧세이가 동시에 출격을 하는 2017년은 아무래도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미니밴 시장이 SUV, 세단 시장의 약진 때문에 요즘 위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에스파스, 신형 오딧세이가 투입 된다면 판을 키울 수 있으리라 봅니다.


그동안 선택지가 부족해서 시장의 주목을 덜 끌었는데 다수의 라이벌의 출현으로 내년에는 미니밴 시장의 뜨거움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관련글 ]


대통령이 사랑하는 차 카니발, 라이벌이 없다

갤럭시S8 구매 방법 3가지, 어떤게 더 경제적 일까?

신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