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한국GM 철수설에 르노삼성이 긴장하는 이유


국내 자동차 시장이 연초부터 다양한 신차 투입으로 활기를 띠더니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소식이후 벌집 쑤신 듯 시끄러워졌습니다. 아무래도 국내 시장에서 3위를 달리는 한국GM의 이런 결정은 충격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군산공장 폐쇄는 이제 GM의 복격적인 구조조정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고 앞으로 다 많은 충격적인 소식들이 우릴 기다릴 것 같습니다. 마음의 준비를 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그동안 현대기아차의 만행(?)에 시달려 왔던 소비자들은 한국GM이 잘 해줘서 현대차를 견제하는 역할을 맡아주길 원했는데 지금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그런 역할 기대는 이제 욕심이 될 것 같습니다.


현대차 견제는 커녕 자기코가 석자인 상황이니까요


이런식으로 가게되면 한국GM이 국내에서 생산기지를 모두 폐쇄하고 미국에서 수입한 차들만 판매하는 수입차 회사로 전락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럼 국산 완성차 업계는 5개에서 4개로 줄어들고 그 만큼 소비자들의 선택지는 더 줄어들게 됩니다.


외국계 자동차 회사에 대한 불신?


한국GM의 이번 모습을 보면서 소비자들은 모기업이 외국계인 회사에 대한 불신이 생길 수 밖에 업습니다.


언제든지 수익이 나지 않고 어려운 상황에 처하면 미련없이 떠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을 시켜 주었기 때문입니다.


아직 GM은 한국 철수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지만 지금 진행하는 구조조정과 정부의 지원등 여러 부분에서 원하는대로 되지 않으면 다른 나라에서 그랬던 것 처럼 굿바이 하고 떠날 수 있습니다.



군산공장이 폐쇄결정이 내리면서 그 안에서 생산되는 올란도, 크루즈는 단종의 운명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 입니다.


두 차량을 소유하고 있는 소비자들은 불안해 하고 있고 이외에도 한국GM이 판매하는 차량에 대한 불신도 그 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만약 이 대로 철수한다면 앞으로 받을 서비스나 여러 부분에서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소비자들이 한국GM의 차량을 구매할지 상당히 걱정되는 부분입니다.


앞으로 한국GM의 판매량은 확실하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3위 자리는 이제 쌍용차가 확실히 가져가는 것으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 르노삼성 QM6


이렇게 국내 자동차 시장이 몹시 시끄럽고 어수선한 상황에서 덩달아 긴장하는 회사가 있습니다.


바로 르노삼성자동차인데, 그 이유는 한국GM과 르노삼성이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두 회사 모두 모기업이 해외에 있다는 것인데 한국GM은 미국에 있는 'GM'이고 르노삼성은 프랑스에 있는 '르노'가 모기업 입니다.


▲ GM, 르노 로고


모기업의 국적만 다르다 뿐이지 두 회사가 여러모로 비슷한 부분이 많이 있는 것이 사실 입니다.


그러다 보니 이번 한국GM 사태를 보면서 소비자들은 우려스러운 시각으로 르노삼성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르노삼성도 앞으로 한국GM처럼 한국을 떠나는게 아닐까 하는 의구심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부분은 외국계기업인 경우 어쩔 수 없이 안고 가야 하는 부담감인데 그런 가운데 르노삼성은 발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 도미니크 시뇨라 사장


지난 13일 열렸던 르노삼성 신년기자간담회에서 도미니크 시뇨라 사장은 "한국에서 계속 차량을 생산 판매할 것이면 한국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기업이 될 것" 이라며 소비자들의 우려를 불식 시키기 위한 사전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시기적절한 대응 발언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우린 한국GM 처럼 먹튀하고 그냥 튈 생각이 추호도 없다는 것을 내포하는 의미로 앞으로 한국 시장에 더 전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한 마디로 '우리를 믿고 안심해도 좋다'는 이야기 입니다.


사실 르노삼성도 요즘 상황이 그리 좋은편은 아닙니다.


2년전만 해도 SM6, QM6 신차가 연타석 홈런을 치면서 완성차 5개사 중에서 가장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다가 두 모델의 신차 효과가 사라지면서 쌍용차에게 밀린 후 지금은 다시 꼴찌로 내려선 상황입니다.


▲ 르노삼성 SM6


하지만 한국GM 처럼 전 차종이 폭락을 경험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판매량이 내려서긴 했지만 그렇다고 아주 나쁘거나 하지는 않은 꾸준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워낙 쌍용차가 요즘 신차로 분위기가 좋다보니 상대적으로 위축되어 보이긴 합니다만 한국GM 처럼 위태 위태한 상황은 아닙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안전하다고 말할 수도 없는 것이 SM6, QM6 이후 신차가 출시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위험 요소 입니다.


▲ 르노 클리오


계속되는 신차 부재 때문에 위험한 거 아닌가 하는 시각을 의식한듯 이번 신년간담회에서 도미니크 사장은 “올해는 소형차 클리오와 LCV를 출시해 트렌드를 주도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다양한 신차를 출시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니 안심하라는 신호라고 봐야 겠네요.


클리오는 출시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경상용차(LCV) 출시 계획을 공식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 입니다.


사실 이전에 블로그에 포스팅 하기도 했지만 1톤급 상용밴 출시 루머에 대한 이야기들이 조금씩 흘러 나오고 있었습니다.


포스팅을 하면서도 단순 루머에 그칠 수 있다도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CEO가 직접 말하면서 국내에서 올해 만나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 에스파스


사실 카니발의 대항마라고 불리던 르노 에스파스가 올해 출시가 물 건너갔다는 소식을 듣고 내심 걱정했는데 1톤 상용밴이 나온다면 에스파스 빈자리를 채워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금 르노삼성은 다양한 신차를 출시해서 소비자들에게 안정감을 줄 필요가 있습니다.


클리오는 유럽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소형 해치백 모델로 국내에도 많이 알려졌습니다.


이미 작년 열렸던 서울모터쇼 2017에서 공개가 되었기 때문인데 작년에 출시했어야 할 클리오는 그 후 계속 출시가 연기 되다고 올해 5월 출시가 결정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언급이 된 경상용차에 대한 정확한 정보는 아직 알려진게 없습니다.


▲ 르노 마스터


하지만 제가 전에 포스팅하기도 했는데 국내 출시가 유력시 되는 모델은  '마스터(Master)' , '캉구(Kangoo)' 입니다.


마스터는 쏠라티의 대항마가 될 수 있고 캉구는 스타렉스의 경쟁 모델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중에 어떤 모델이 들어올지 모르겠지만 르노삼성이 이제 승용차를 넘어서 현대기아차가 장악하고 있는 소형 상용차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것 입니다.


르노의 경쟁력 있는 상용차 라인업을 국내에 들여와서 영향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의미인데 소비자 입장에서는 반가운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 캉구 EV


▲ 마스터 EV


위에 언급한 두 차량이 경쟁력이 있는 것 중에 하나는 전기차 모델을 모두 확보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마스터 Z.E, 캉구 Z.E 모델 라인업을 가지고 있어서 국내에 등장 한다면 현대기아차와 차별 요소를 만들 수 있습니다.



디젤 모델에 전기차 모델을 추가해서 친환경 이미지를 부각 시킨다면 의외의 틈새 시장을 만들 수 있습니다.


특히 현대차 스타렉스, 포터 기아 봉고의 독주에 염증을 느끼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신선한 자극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요즘 쏠라티가 조금씩 인기를 끌고 있는데 마스터는 쏠라티의 좋은 적수가 될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쏠라티 보다는 있어 보이는 수입차인 마스터를 좀 더 선호하지 않을까요?

▲ 마스터


한국에 상륙하면 메스세데스-벤츠의 스프린터의 대안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르노삼성도 현재 다양한 신차 출시를 준비하면서 제2의 한국GM이 되는게 아닐까 하는 소비자들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 클리오, 경상용차가 출시가 된다고 하면 그 이후 르노의 다양한 라인업들이 추가로 국내에 등장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요즘 쌍용차의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 그런 모습을 보면 잘하면 르노의 픽업 알라스칸도 들여올 수 있을 것 같네요.


▲ 르노삼성 부산공장


아무래도 모회사의 르노의 라인업이 탄탄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신차 투입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하지만 QM3, 클리오도 그렇고 국내 생산이 아닌 무늬만 국산차의 라인업이 계속 늘어나는 것은 불안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SM6, QM6 같이 국내 개발진들이 협력해서 국내 생산되는 경쟁력 있는 글로벌 신차들이 많아져야 하는데 말입니다.



앞으로 국내 생산 라인업을 늘리고 차량 가격과 부품값을 내리고 그리고 A/S 서비스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이번 한국GM 사태를 바라보면서 느낀 소비자들의 불안감은 르노삼성에게도 그대로 적용될 것 같습니다.


점점 사라지는 선택지에 늘어나는 소비자들의 불안감을 르노삼성은 만들어 주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by 카이



파워게임 희생양 크루즈, 결국 1년만에 비운의 단종

역대급 인기 신형 싼타페, 각사의 숨가쁜 대응 전략

태풍급 인기 신형 싼타페, 에퀴녹스가 위험하다

불붙는 철수설, 다시 생과 사 갈림길 한국GM

달라진 2018년 KT 멤버십 소개, 신세계면세점/라운지 할인 받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