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이야기, 카이

완벽한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 사용기


하이브리드자동차가 떠오르게 했던 블루투스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HBS-F110) 모델을 지난 시간 디자인 위주로 살펴 보았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실제로 사용하면서 느꼈던 점과 여러가지 기능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 보도록 하겠습니다. LG 톤플러스 프리 모델은 상당히 재미있는 모델 입니다.


기존 무선에 무선을 더한 재미있는 컨셉으로 애플 에어팟, 삼성 아이콘X와 비슷한 것 같지만 완전히 다른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합체로봇!


기존 넥밴드 방식의 무선에 또 다른 무선을 추가한, 두 가지 기능을 합친 하이브리드 제품 입니다.


마치 합체로봇처럼 말이죠. 로봇도 합체를 하면 기능이 파워업 되는 것 처럼 LG 톤플러스 프리 역시 두 기기가 합쳐지면서 더욱 강력한 모습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톤플러스 시리즈를 다수 사용해 왔는데 이런 컨셉의 제품이 나올거라고 생각을 하지 못해서 그랬는지 처음 사용하면서 신선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앞서 외형 디자인을 자세하게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부분을 보지 않으신 분들은 먼저 보고 오시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넥밴드에서 이어버드가 분리되는 타입으로 넥밴드의 역할은 우주선의 모선(MotherShip) 이라 생각하시면 됩니다.


평소에는 결합 되어 있다가 이어버드를 분리해서 사용하고 또 결합 시켜 놓으면 저절로 충전이 되는 동시에 넥밴드의 일부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상당히 재미있고 발상의 전환이 가득한 제품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어버드는 넥밴드에서 빼서 귀에 꼽으면 연결 되었다는 신호와 함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만약 한쪽만 꼽고 싶으면 왼쪽만 꼽고 있어도 음악을 듣고 휴대폰 통화를 할 수 있습니다.


독립적인 무선 이어버드 방식이라 분실의 위험이 큰 편인데 사용하지 않을때는 넥밴드와 결합 시켜 놓으면 분실에 있어서 걱정을 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리고 분실이 되었을때 '이어버드 찾기' 기능도 있는데 그 부분은 아래에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착용감은 어떨까?


착용감에 대해서 궁금하실 것 같은데 사실 귀에 꼽았을때 착용감은 약간 불안한 감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용하면서 빠지는 일은 거의 없었지만 빠지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귀에 제대로 고정을 해 놓지 않았을 경우 달릴때나 또는 하품을 할 때 떨어지는 경우가 발생하더군요. 그렇기 때문에 제대로 착용이 되었는지 종종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존 톤플러스 시리즈는 선이 있어서 이어버드 분실의 위험이 전혀 없지만 이 녀석은 귀에서 빠지면 바로 떨어지기 때문에 조심할 필요성은 있습니다.


추가 악세사리로 귀에 단단히 고정하는 장치를 기본으로 제공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만약 잊어 버렸을 경우 개별적으로 LG서비스센터에서 구매가 가능 합니다.



그럼 LG 톤플러스 프리의 음질은 어떤지 볼까요? 유선이 아닌 블루투스 무선이라 아무래도 기대치가 떨어지는 것은 사실인데 그러다 보니 오히려 음질에 더 만족을 했던 것 같습니다.


기존 톤플러스가 하만카돈 그리고 DTS 등 세계적인 오디오 브랜드와 협업해서 사운드 인증을 받았는데 이 제품에는 그런 것은 없었습니다.


이젠 LG전자도 자체적으로 충분한 오디오 노하우를 쌓았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BA 유닛 탑재!


사실 듣기전에 음질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하지 않았습니다.


기능 위주로 참신함을 주었지만 그 대신에 음질에 있어서 뭔가 희생 되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추축이 있었는데 실제로 들어보니 전혀 아니더군요. 그동안 리뷰했던 톤플러스 시리즈 중에서 두번째로 괜찮은 음질을 들려 주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톤플러스 시리즈 중에서 가장 괜찮은 사운드를 들려주었던 것은 톤플러스 스튜디오 모델이었습니다. 하지만 톤플러스 프리도 그에 맞먹는 준수한 결과를 보여주었습니다.


그 이유는 아무래도 BA(Balanced amateur) 유닛이 적용되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동안 고가의 이어폰에만 볼 수 있던 BA 유닛이 LG 톤플러스 프리에 탑재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여러 블루투스 이어폰을 사용 했는데 BA가 적용된 제품은 톤플러스 프리가 처음이었습니다. 


확실히 BA 탑재 때문인지 사운드 해상력이 뛰어난 것이 느껴지더군요. 그리고 사운드가 좀 더 깊이감이 있고 입체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유선과 비교하면 아쉬울 수 있지만 무선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들어 본다면 크게 아쉬울 것 없는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음악 청음 뿐만 아니라 통화를 하는 경우도 많은데 LG 톤플러스 프리에는 잡음제거 기능이 포함된 2개의 'Dual MEMS MIC' 탑재 되어서 비교적 깔끔한 통화가 가능 했습니다.


참고로 휴대폰 통화중에는 왼쪽 이어버드만 작동을 합니다.



그리고 톤플러스를 사용하기 위해서 필수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것은 'LG Tone & Talk(톤앤토크)' 앱 입니다. 설치를 안 해도 음악 듣는데는 문제 없지만 제품을 200% 제대로 활용 하시려면 설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톤앤토크 앱을 구글플레이에서 다운 받아서 설치 하고 제대로 연결이 되었다면 오른쪽 화면을 만날 수 있습니다. 두개의 이어버드가 있기 때문에 상단에 L, R 표시가 되면 두개다 연결이 되었다는 뜻 입니다.


그리고 배터리 용량을 개별적으로 확인을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EQ 설정과 다양한 헤드셋 설정을 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물론 음성 알림 기능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톡 부터 메시지 까지 모든 알림을 음성으로 알려주기 때문에 굳이 휴대폰을 꺼내서 확인을 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운전중이거나 운동중에 상당히 편리 합니다.


원하는 알림은 개별적으로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의 원하는 앱 알림만 음성으로 들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음성메모 역시 가능 합니다.



이어버드 찾기 기능 내장


그리고 또 하나 다른 톤플러스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는 기능이 하나 추가 되었습니다. 아시다시피 톤프러스 프리 제품은 이어버드가 무선으로 되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분실의 위험이 있는게 사실 입니다.


그래서 톤앤토크 앱에서 '이어버드 찾기' 기능이 들어갔습니다. 위에서 보시는 것 처럼 마지막 연결 위치 정보를 구글 지도상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주 정확한 위치는 불가능 하지만 그래도 대략 어디서 마지막으로 연결 되었는지 확인을 할 수 있기에 찾을 가능성은 그 만큼 높아집니다.



LG전자 최신 '톤플러스 프리(HBS-F110)'는 상당히 재미있는 제품입니다. 무선+무선 조합으로 톤플러스가 가지는 강점을 최대한 활용했습니다.


넥밴드를 통해서 이어버드의 배터리 한계를 극복하는 모습을 보였고 BA 유닛 탑재로 사운드에 있어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분실의 우려가 많은 이어버드는 위치 찾기 기능을 통해서 불안을 어느정도 잡을 수 있습니다.


외형 디자인도 사이버틱한 느낌 때문인지 착용하고 다닐때도 아재스러운 기분이 들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다만 가격이 좀 비싸다는 아쉬움은 있는데 본체 가격이 23만9천원이고 충전크래들 가격은 5만9천원 입니다. 현재 본체를 구매하고 6월 30일까지 정품 등록을 하면 정품 충전 크래들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가 진행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가격에 대한 부담이나 선택의 폭을 넓이기 위해서 '이어버드 + 충전 크래들' 구성 으로의 판매도 한번 고려해 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이상으로 블루투스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 제품의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by 카이


[ 함께 읽으면 좋은 관련글 ]


LG G6 토르의 망치, LG페이 사용해보니

노답 신형 크루즈, 고민에 빠진 한국GM



신고
top